• 최종편집 2022-09-29(목)
 


세상사는 이야기 증명사진.jpg
조하식(수필가·시조시인)

이순을 훌쩍 넘긴 부부가 마치 소풍을 기다린 애처럼 밤새 전전반측을 거듭한 까닭은 비단 심술궂은(그러나 해갈이라는 측면에서는 무척 고마운) 비바람 탓만은 아니었다. 그도 그럴 것이 무려 이태만의 나들이였거니와 그간 몹시 궁금하던 비무장지대(DMZ: demilitarized zone) 일대를 둘러볼 기회가 생겼기 때문이다. 다행히 오락가락하던 빗줄기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가운데 일행을 태운 버스는 어느덧 한강변을 지나며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었다. 차창에 비친 목동 아파트 대단위단지는 강남 못지않게 집값 폭등을 주도한 곳. 코앞에 두고 감상하는 골동품도 아니건만 왜 이리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올라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은 물론 젊은이들의 의욕마저 꺾어버려야 하는지 도통 모르겠다. 하루빨리 상생의 원리를 깨달으면 좋으련만.


다소 칙칙한 듯한 기류를 뒤바꾼 이는 진행을 맡은 장승재 DMZ관광(주) 대표. 그의 입담은 초장부터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오랜 기간 디엠지 안보관광을 개척해온 선구자답게 군사지리 전반의 해박한 지식과 구수한 해학을 두루 갖추고 있었다. 일일이 소화하기도 벅찰 만치 풀어놓은 보따리 중 충격적인 건 연천군의 재정자립도가 18.59%(참고로 평택은 42%)에 지나지 않는다는 한탄. 접경지대라는 제한점은 있으나 리더십의 부재가 낳은 결과라며 맹성을 촉구하는 어투였다. 그러고 보니 한탄강이라는 이름과 함께 이이의 호를 딴 율곡리조차 예사로 들리지 않는다. 재밌게도 즐비하게 늘어선 무인텔 가운데 율곡모텔이란 간판은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자랑스런 동방예의지국에서 발달한 성인지감수성인지, 최소한의 상도의인지는 잘 몰라도 슬쩍 미소가 지어지는 지점이었다. 


첫 방문지는 신라 마지막 56대 ‘경순왕릉’. 고랑포 나루터 뒤편의 남방한계선과 인접한 나지막한 구릉의 정상부에 단독으로 위치했다는 팸플릿을 보며 흡인력 있는 해설사의 말을 귀담아들으니, 고뇌에 찬 군신회의를 거쳐 마침내 누대를 이어온 종묘사직을 고려국에 평화적으로 이양한 왕조정치의 치적을 한껏 기리는 내용으로 가득했다. 항복 이후 43년을 보탠 93세를 일기로 천수를 누렸다는 말을 듣는 순간 필자의 뇌리에는 이에 반발해 금강산에 들어가 베옷을 입고 초근목피로 연명하다 생을 마친 마의태자가 떠올랐다. 무고한 백성들을 사지로 내몰아 더는 죽일 수 없다는 대의명분에도 불구하고 일국의 존망에는 반드시 천명이 있어야 한다며 끝까지 반대를 무릅썼던 그의 울음소리는 소설가 정비석이 쓴 “山情無限(산정무한)”이라는 기행문에 잘 나타나 있다. 그 사이 누꿈한 날씨는 포근한 안개와 이슬비의 중간쯤 되는 ‘는개’로 변해 있었다.

 

세상사는 이야기.JPG

▲ 연천 고랑포구역사공원

 

서둘러 도착한 ‘레클리스 동상’ 앞. 입간판을 보니 분명히 한 마리의 동물에 지나지 않거늘 미군에 공식적으로 등재한 군마의 활약상은 대단했다.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1952년 미합중국 해병대에 입대하면서 이듬해 연천에서 벌어진 중공군과의 치열한 전투에서 하루에 4~5톤 무게의 탄약상자와 부상병들을 50여 차례나 실어 날랐다는 설명은 좌중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Reckless’라는 호칭으로 훈장을 5개나 받는 등 1959년 미국 최초의 말 하사관으로 진급했으며, 세 마리의 새끼(피어리스, 돈틀리스, 체스터)를 생산한 뒤 1968.5.13.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죽음을 맞이했단다. 여기서 결코 잊지 말아야 할 역사는 동족상잔의 비극으로 인해 누란의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도운 나라가 놀랍게도 전투지원 16개국과 의료지원 6개국 외에도 물자지원국이 40개 나라에 이른다는 사실이다. 


현지에서 기른 콩으로 빚은 두부 전골을 맛있게 들자마자 조심스럽게 다가간 ‘호로고루성’은 남한지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고구려의 방어성벽. 삼각형 모양의 강안 평지성 위에서 내려다보이는 고랑포 여울목은 본시 개성과 서울을 연결하는 군사적 요충지였다. 노출된 석벽을 끼고 돌아 돌계단을 밟고 꼭대기에 올라서니 과연 사방이 탁 트였다. 눈길은 나루터 밑을 흐르는 거대한 물줄기. 호로고루는 임진강의 옛 명칭인 호로하(瓠瀘河)에 있는 오래된 보루라는 뜻으로 평소에는 실개천에 불과하다는 말이 믿기지 않을 만큼 강물로 넘쳐났다. 그렇게 활발한 물자교류에 힘입어 이 근처에 화신백화점 분점을 세웠다면 당대 삼십여만 명이나 모여 살며 연일 북적댔다는 계산이 나올 법하다. 해마다 통일바라기공원에 만개한 해바라기들이 방문객을 맞이하는 오월이면 석양에 물들어가는 붉은 노을이 어느 명승지보다 가히 환상적이란다.


■ 프로필


- 고교생에게 국어와 문학을 가르치며 수필집·시조집·기행집 등을 펴냈습니다.

- 평택에서 기고 활동과 기독교 철학박사(Ph.D.) 과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블로그 “조하식의 즐거운 집” http://blog.naver.com/johash 꾸립니다.

- <평택자치신문>에 “세상사는 이야기”를 13년째 연재하는 중입니다.


※ 다음호(644호)에는 ‘DMZ 일원 안보현장 탐방기 - 자유민주주의를 지킨 유엔군’이 이어집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8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상사는 이야기] DMZ 일원 안보현장 탐방기 ‘경순왕릉과 레클리스의 대비’ (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