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4(일)
 

평택시, A·C노선 연장 성공 추진 위해 국토부·경기도·충청남도와 상생협력 협약 체결

A·C 노선 연장되면 서울까지 출퇴근 20~30분대 가능... 지역 격차 해소 큰 기대

 

GTX.JPG

▲ A노선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는 정장선(맨 오른쪽) 평택시장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월 22일 국토교통부 대회의실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노선 연장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 경기도, 충청남도 등과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1월 25일 파주에서 화성까지 계획됐었던 GTX-A 노선을 평택까지 연장하고, 양주에서 수원까지 계획됐었던 GTX-C 노선을 평택을 거쳐 아산까지 연장하는 계획이 포함된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A 연장 노선은 본래 계획인 파주 운정 ~ 화성 동탄 노선에서 동탄 ~ 평택지제까지 20.9km를 연장하며, C 연장 노선 역시 본래 계획인 양주 덕정 ~ 수원 노선에서 평택지제를 포함한 수원 ~ 아산 59.9km를 연장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을 비롯해 박상우 국토부 장관, 김태흠 충남도지사,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박형덕 동두천시장, 정명근 화성시장, 이권재 오산시장, 박상돈 천안시장, 박경귀 아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GTX2.JPG


노선별로 진행된 협약식에서 평택시는 A노선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경기도와 협약을 체결했으며, C노선과 관련해서는 국토교통부, 경기도, 충청남도, 동두천시, 화성시, 오산시, 천안시, 아산시와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관련 기관들은 ▶연장사업 본선 개통 시기를 고려한 신속 추진 ▶사업 추진 여건 개선 ▶인허가 등 사업 절차 이행 등을 위해 상호협력하게 된다.


정장선 시장은 “GTX A·C노선 평택 연장 발표와 더불어 성공적 추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 체결 자리를 마련한 국토교통부에 63만 평택 시민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평택시는 중앙정부, 광역 및 기초지자체 등과 동반관계를 강화해 GTX-A·C 연장사업의 추진력을 높이겠다”면서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계획에 맞춰 2028년도에 GTX-A·C 평택 연장 구간이 정상 개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협약식에서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GTX-A·C 연장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특히 C노선 연장은 많은 이해 관계자가 함께 뜻을 모아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력과 긴밀한 소통을 당부드린다”면서 “초연결 광역경제 생활권을 이루는 지역 거점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국토부도 지자체와 함께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는 GTX-C 노선이 평택까지 연장되면 서울로의 출퇴근이 30분 내로 단축되며, 특히 GTX-A 노선의 경우 평택에서 서울까지 20분대 진입이 가능한 만큼 교통혼잡 및 지역 격차 해소, 복합환승센터 민간 유치 여건 개선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23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GTX 평택 연장, 정부·지자체가 손잡고 신속 추진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