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2월 25일까지 웃다리문화촌 SPACE 1-2 “누구나 무료 관람 가능”

 

웃다리문화촌 개인전.jpg

 

평택문화원 웃다리문화촌은 평택을 본거지로 작업해 온 한효석 개인전 을 1월 13일(토)부터 2월 25일(일)까지 개최한다. 


한효석 작가는 평택 미군기지 근처에서 거주하며 인종차별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목도했다. 그 영향으로 작가의 작품은 사회 구조적 모순을 지적하고 차별화된 독창성을 발휘하며 직접적이고 자극적인 이미지를 작품으로 표현하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그 전의 맥락과는 조금 다른 길을 걷는다. 사실적이지만 추상적인 물속 이미지와 노이즈를 활용한 작가 자신의 내시경 영상 그리고 군상의 설치작품이 빙하에 서 있는 모습들은 가감 없는 방식을 선택한 작품들과는 차별점이 있다. 


한효석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무방비로 노출된 자극적인 영상과 뉴스의 홍수 속에서 우리는 과연 온전하고 건강한 가치관으로 삶을 영위하고, 각자의 삶의 방향으로 가고 있는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전시는 총 세 가지 주제로 3개월에 걸쳐 Biwako(일본)-Mediterranean(지중해)을 탐사하여 만든 영상작품 ‘Meditation-Biwako-Mediterranean’, 자신을 심연 속으로 들여다보게 만드는 ‘Self’ 그리고 우리의 현재와 미래의 환경문제를 생각하게 하는 ‘US’로 구성되었다. 


‘Meditation-Biwako-Mediterranean’은 마치 작위적으로 만들어진 컴퓨터 그래픽 영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자연현상을 충실히 기반으로 하여 작업하였다. 영상은 전시장 천장과 바닥, 벽면에 투사되어 몽환적 현상에 젖어 들게 하며 머릿속의 정화를 유도한다.


‘Self’의 부제는 ‘나 자신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작가의 뱃속을 내시경 카메라로 촬영한 것으로, 쉽게 경험해 보지 못하는 공간을 접하며 자연스럽게 깊은 심연 속을 들여다보게 한다. 작품은 인간은 다른 동물과 다를 바 없는 존재라는 의미를 지니며 스스로 이기심을 내리고 자신의 존재를 겸허히 바라보게 만든다.


‘US’는 현시대 큰 이슈인 환경문제에 관한 설치 작품이다. 다양한 인종의 군상들이 깨지고 있는 빙산 위에 서 있는 모습을 통해 기후 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준다. 작가는 관람객들이 우리의 현재와 미래의 환경문제를 생각해보며 과연 후손들이 살아야 할 지구가 건강한가를 되묻는다.


전시는 웃다리문화촌 SPACE 1-2에서 관람 할 수 있다. 한효석 작가와 소통할 수 있는 전시연계 체험 프로그램 워크숍을 1월 27일(토) 오후 2시 SPACE 1에서 진행한다. 관람 신청은 전화(☎ 031-667-0011)와 인스타그램(@wootdali_official)으로 받고 있다.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휴관일은 월요일이다. 도슨트 프로그램은 SPACE 1에서 매주 토, 일 오전 11시, 오후 2시 총 2회 진행된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평택문화원 웃다리문화촌(☎ 031-667-0011)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915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문화원 웃다리문화촌 ‘한효석 개인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