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4(일)
 

“윤석열 정부 심판과 함께 당당한 대한민국, 무너진 민생경제 살리겠다”

 

유성 기자회견.jpg

▲ 통복전통시장을 찾아 공약을 발표한 유성(맨 왼쪽) 예비후보

 

제6회 지방선거 민주당 평택시장 후보였던 유성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선수교체, 총선 승리를 통해 평택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될 것”이라며, 평택을지역구 출마 이후 윤석열 정부 심판과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구체적인 공약을 발표했다.


유성 예비후보는 2월 26일 오후 평택시 통복전통시장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무능하고 무책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세계 속의 당당한 대한민국, 무너진 민생경제를 살리는 선봉장이 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어 “세계 경제 10위 강소국이었던 대한민국이 윤석열 정권 집권 1년 반 만에 무너지고 있다”며 “정치검찰에 의해 언론 등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이태원 참사를 비롯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도외시되고 있으며, 홍범도 장군 동상 철거 등 시대착오적 이념논쟁으로 나라가 분열되는 것은 물론 굴욕외교와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로 국격이 땅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또한 “명품가방 논란으로 공정과 상식이 훼손되고, 민생경제가 위기에 처해 많은 국민들이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좌절하고 있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평택에서 나고 자란 유 후보는 이날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신성장경제 도시 평택’, ‘활기 넘치는 젊은 도시 평택’을 만들기 위한 공약으로 ▲삼성전자 등 첨단산업 지원 및 지역인재할당제, 특성화고 신설 등 상생 환원 정책 ▲평택항 정부지원 강화 및 상생협력(평택항 수입재원의 일부 평택배분 입법 등) ▲획기적인 대중교통체계 중심으로 평택시 광역도시교통망 정비 및 조기 착공 ▲에너지전환정책과 평택호 수질개선 등 친환경 기후정책 ▲주한미군 및 외국인근로자와 상생하는 국제도시 평택 ▲종합병원, 도서관 등 평택 남서부지역 주민 편의시설 확충 등을 제시했다.


유성 예비후보는 공약 발표 후 “실천하고 소통하는 정책전문가로서 평택시 발전을 위한 실현 가능한 정책을 시리즈로 발표하겠다”면서 “4.10 총선에서 승리하여 무능한 정권의 부자 감세, 국가재정 결손 등으로 더 어려워진 서민경제를 친서민 민생경제로 살려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유성 후보는 제4회 지방선거 민주당 평택시장 후보, 노무현대통령직속 지속가능발전위원회 대외협력팀장, 22년 대선 이재명 후보 민주당중앙당선대위 조직부본부장 및 경기도선대위 대변인 등을 지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35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성 민주당 평택을 예비후보 ‘공약 발표 기자회견’ 가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