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월말 기준, 시·군·구 중 가장 오랜 기간인 161개월 연속 상승해

 

인구 60만 예상.jpg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023년 말 기준 59만1,022명을 기록해 시 인구가 28년 연속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평택시 인구 증가는 1995년 평택군·송탄시·평택시 3개 시·군 통합 이후 지속된 현상으로, 1995년 말 기준으로 32만1,636명이던 인구가 매년 평균 9,600여 명씩 증가해 왔다. 같은 기간 전국 시·군·구 중 인구가 매년 증가한 기초지자체는 평택시, 파주시, 화성시, 원주시, 아산시 등 총 5곳뿐이다. 


월별로 살펴보면 평택시 인구 증가 추이가 분명하게 확인된다. 평택시 인구는 전국 기초지자체 중 가장 오랜 기간인 161개월(2010년 8월~2023년 12월) 동안 연속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통계치는 지역 특화 산업을 정착시켜 일자리를 마련하고, 유입되는 인구를 뒷받침하는 주택 보급이 이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표적으로, 평택시는 삼성전자를 유치한 이후 꾸준히 반도체 산업을 지역 먹거리로 강화해 일자리를 마련하고 있으며, 고덕국제신도시 등 택지개발을 통해 신규 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앞으로도 삼성전자와 카이스트를 중심으로 평택의 반도체 생태계를 확대하고, 이외에도 수소산업 및 미래자동차 산업 등을 육성하고 있어 평택의 일자리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또한 고덕국제신도시, 브레인시티, 화양지구 등의 택지개발도 예정돼 있어 향후 평택시 인구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인구 6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인구 100만까지도 내다보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은 우리나라에서 인구가 증가하는 대표적인 도시”라면서 “앞으로도 지역특화산업을 정착시키고, 인구 유입에 대비한 택지개발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단순히 기업을 유치하고 아파트를 많이 짓는 도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정주 여건을 조성해 나가 평택으로 찾아온 시민이 오랫동안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234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28년 연속 인구 상승… 올해 60만 돌파 예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