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민생경제 안정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강화 및 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강화

 

예산.png

 

평택시는 2023년도 예산안으로 올해 2조156억 원보다 2,263억 원(11.2%)이 증가한 2조2,419억 원을 편성했다.


‘민생경제안정, 따뜻한 복지구현, 미래 대비 투자’로 지속가능한 재정운용에 기본방향을 두고 6대 중점투자 분야로 ▶민생경제, 시민안전도시 2,518억 원 ▶모두가 따뜻한 삶을 누리는 복지도시 6,906억 원 ▶미래선도 첨단도시, 조화로운 균형도시 2,613억 원 ▶풍요롭고 미래지향적 문화교육도시 1,734억 원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녹색도시 2,517억 원 ▶시민과 소통하는 공감도시 3,011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일반회계가 1조9,29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368억 원(14.0%) 증가했으며, 특별회계는 3,12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5억 원(3.3%)이 감소하였다.


일반회계 세입분야는 내년도 지방세·세외수입 등 자체재원은 8,845억 원, 지방교부세·조정교부금 3,112억 원, 국·도·비보조금 등 의존재원은 7,056억 원, 기타 보전수입 등이 28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하였다. 


일반회계 세출은 자체사업 9,301억 원, 국·도비보조사업이 9,998억 원으로, 그중 자체사업은 정책사업에 6,965억 원, 행정운영경비에 1,987억 원, 특별회계 및 기금 전출금 등 재무활동비 349억 원을 편성했다.


세출 분야별로는 복지분야가 전년 대비 1,026억 원(16.4%) 증가한 7,270억 원으로 전체의 37.7%를 차지했으며, 문화 및 관광분야가 843억 원으로 전년대비 240억 원(39.8%) 증가하였고,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가 1,127억 원으로 전년 대비 275억 원(32.3%) 증가하였다.


또한 교통 및 물류(2,073억 원, 10.7%), 환경(1,881억 원, 9.8%), 농림해양수산(1,511억 원, 7.8%) 등의 분야별 예산도 편성하였다.


정장선 시장은 “대내외 경제 여건의 악화와 물가상승으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소상공인·중소기업, 일자리 사업 및 농축수산 부문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을 강화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복지 지원으로 사회안전망 강화에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평택시가 제출한 2023년 예산안에 대해 평택시의회는 심도 있는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19일 본회의에서 의결,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2023년 평택시 세입 전망은 코로나19 기간 위축되었던 경제 전반의 회복세는 지방세 수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며, 삼성전자 공장의 순차적 준공 및 영업실적 호조, 대규모 택지 개발사업 활성화 등 세수 증가 특수 요인이 존재한다. 


세출 전망은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소상공인·중소기업, 일자리 사업 지원강화 및 농축수산 부문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재정 투입이 증가할 전망이며, 계층별·맞춤형 복지사업 확대와 복지 안전망 강화를 위한 복지예산 증가 및 미래산업 육성과 지역균형발전에도 재정 투입이 증가할 전망이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89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내년 예산 2조2,419억 원 편성 “전년 대비 11.2%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