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1(토)
 

시가 있는 풍경.jpg

 

손창완 시인

 

 

등짐을 지고 가던 그가 내게 묻는다

밥은 어디로 와서 어디로 가는 거냐고

그를 처음 만난 곳은 어느 허름한

돈 한 푼 내지 않아도

별과 달과 바람이 수시로 드나들던

하늘을 향해 입을 크게 벌린

동굴만 한 구멍을

이엉대신 이고 있던 함바집

작업복 단추가 하나씩 떨어져 나갈 때마다

지붕을 뚫고 들어온 차가운 바람은

그가 지고 다니던 벽돌의 무게보다

더 무겁게

그의 허리를 짓누르곤 했다

별과 달과 꽃이 빠져나간

그의 빈 등공에 봄꽃이 들 때쯤

비가 내렸다

그가 벗어 놓고 간 안전화 한 켤레!

뒷굽이 떨어져 나가 기우듬해진

그의 삶이야 어찌 됐던 쓰라리지만

그래도 그가 벗어 두고 간

안전화에서 내가 편다는 것은

언제 어디에나

밥은 있다는 것이다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15년 석남문학상 수상. 2018년 공무원문예대전 입선. 2020년 공직문학상 시조부문 은상 수상. 2020년 중앙일보 중앙시조 백일장 11월 장원. 저서 2012년 시산문집<불악산>. 현 박석수기념사업회 사무국장. 현 시원문학동인회 회원. 현 오산시청 식품위생과 식품관리팀장. 


태그

전체댓글 0

  • 730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조팝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