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기자수첩] 5월 5일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야
작성일 : 20-04-28 14:48    
김다솔 기자
 
기자수첩.jpg
 지난 27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바이러스와 싸우면서도 일상으로의 전환도 성공적으로 이뤄야 한다.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어떻게 해낼 것인지 세계는 이번에도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밝혔듯이 정부는 우리가 복귀할 일상을 위해 전 국민이 철저한 방역 수칙을 지속적으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으며,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방역 지침과 수칙을 지키면서 일상적 사회경제 활동에 참여하는 새로운 실험이라고 밝히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0~20명 선으로 진정국면에 들어서고 있다. 평택시 역시 지난 4월 12일, 13일, 14일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미국국적이면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 동선은 별로 없었다. 또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마지막 44번째 확진자 역시 미군가족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후 미군부대 내 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부대 내에서 격리 치료 중이기 때문에 현재 평택시도 코로나19 진정국면에 들어서고 있다. 
 
 하지만 방심하기에는 이르다. 많은 전문가들이 올가을 2차 유행을 우려하고 있으며, 이에 대비해 정부는 코로나19 시대 삶의 기준이 될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 수칙을 공개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수칙을 들여다보면 개인방역을 위해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두기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 ▶매일 2번 이상 환기, 주기적 소독 등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다만 정부는 오는 5월 5일까지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이행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시민들은 답답하겠지만 오는 5월 5일까지는 불요불급한 외출, 모임, 행사, 여행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하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한 후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을 시에는 자차를 이용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야 한다.
 
 코로나19가 발생한지 3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우리의 일상은 많이 달라진 동시에 지역사회 경기침체로 많은 소상공인들이 고통 받고 있다. 이런 이유에서 시에서는 기존 ‘평택시에 주소와 사업장이 등록된 소상공인’에서 ‘평택시에 주소가 되어 있거나, 평택시에 사업장 주소지가 되어 있는 소상공인’으로 대상 기준을 완화했다.
 
 또한 대면 서비스가 어려워진 교육·여가·운송 분야 프리랜서 지원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방문판매원, 자동차딜러, 정수기 점검원, 요양보호사, 음악치료사 등 소득이 감소한 다른 분야의 프리랜서까지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이러한 직종에 종사하는 시민들은 반드시 긴급 지원 대상에 포함되는지 확인하고 빠른 시일 내에 지원을 받기 바란다.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오는 5월 5일까지는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드시 동참해야 한다. 우리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