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참두릅 편지
작성일 : 21-09-11 11:04    

시가 있는 풍경.jpg

손창완 시인


어제는 비가 와서 벚꽃 환한 잎을 벌고

오늘은 바람 불어 한 풍경이 지워졌다

자욱이 흩어져 버린 꽃잎을 줍는 아내


꽃 한 잎 궁굴리면 갱년이 손을 들고

괜스레 눈물짓다 돌아선 그 뒷등에

입힌 채 어느 봄날이 까무룩 졸고 있다


떠나보낸 시간들은 되불러도 바이없다

여태도록 쥐고 있는 아내의 일기장에

참두릅 쌀쌀한 글로 입맛 돌게 하고 싶다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15년 석남문학상 수상. 2018년 공무원문예대전 입선. 2020년 공직문학상 시조부문 은상 수상. 2020년 중앙일보 중앙시조 백일장 11월 장원. 저서 2012년 시산문집<불악산>. 현 박석수기념사업회 사무국장. 현 시원문학동인회 회원. 현 오산시청 스마트징수팀장.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