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사각우물
작성일 : 20-02-14 14:05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불을 끄면 들려오는
물 긷는 두레박 소리
개오동 꽃대궁 시린 밤이면
은하의 우주가 방으로 들어와
첫날밤을 맹세하던 우물이 되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별의 비기가
가슴 여미는 계금소리로
태초의 말씀을 흔들어댔다
어둠이 장악한 정적 속에서
백색 거울을 마주하여
물 긷는 소리로 낭창낭창
뒤적이는 불혹의 일기장
물동이 지게 삐걱이며
유년의 우물자리가
내 방에 들어와 앉았다
불을 끄면 두레박이 내려와
곤한 육신을 찰싹이며
북두의 꿈길로 배웅하였다
천정에서 물 긷는 소리가
한 두레박이나 쏟아져 내렸다
흔들리지 않는 기도가 안식하는
불멸의 내 우물 위로.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