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시, 5060 중장년 독거 위기세대 158가구 발굴·지원
작성일 : 19-04-25 15:18    
지원 필요한 158가구 심층 조사 ‘생활환경 열악’

반지하·고시원 등 주거 취약지 중장년 발굴 예정
 
 
중장년 위기세대.jpg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실직, 질병, 장애 등 복합적인 문제를 가지고 가족 및 사회적 관계 단절 상태로 홀로 지내는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중장년 1인 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여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평택시는 지난 1월부터 2개월간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만 50세부터 만 64세까지의 지역 내 중장년 1인 가구 총 21,930명(남 12,942명, 여 8,988명)을 주민등록 일제조사와 병행하여 1차 방문조사를 실사했으며, 그 중 지원이 필요한 158가구를 2차로 심층 조사했다.
 
 조사 대상자 158명 중 61%가 가족과 왕래 없이 지내고 있으며, 67%가 지하, 고시원 등 다세대 주택에 거주하거나 무상임대로 거주하고, 66.5%가 건강상 문제나 실직으로 직업이 없었다.
 
 또한 경제활동을 하는 경우라도 과반수가 비정규직인 임시·일용직에 종사하는 등 생활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평택시는 지역실정에 밝은 통장과 주민센터 복지담당자가 방문조사를 통해 복지욕구대상으로 파악된 대상자 중 23명에는 기초생활보장, 차상위 등 공적 급여를 연계했고, 70명에게는 긴급복지, 의료비 및 의치를 지원하는 등 현물, 현금, 복지정보제공, 정서지원 등 지속적으로 민간 자원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각 읍면동에서는 중장년 1인 가구를 대상으로 밑반찬 지원, ‘나혼자도 잘 산다’ 프로그램을 만들어 심리상담, 정보제공, 자조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사회적 고립감을 해소하고 자존감 향상, 건강한 생활지원을 위해 민간자원을 활용한 지속적인 특화사업을 활성화하여 위기 1인 가구를 사회활동에 참여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반지하, 고시원, 모텔 등 주거 취약지를 중심으로 중장년 1인 가구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며, 발굴된 중장년 가구에 대해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1:1 매칭을 통해 지속적 모니터링 및 사회관계망을 형성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1인 가구의 지속적 증가 및 가족·사회 공동체의 해체로 고독사 발생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가 발생되지 않도록 이웃의 관심과 민·관협력 공동 발굴을 통한 촘촘한 지역보호체계를 강화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원승식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