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기존보다 확대 개발된다!
작성일 : 15-04-02 14:04    
이주자 조기 정착 위해 1단계 부지조성공사 기존보다 면적 26만7천㎡ 확대
초·중·고 23개소에서 29개소로...14만628명 거주 국제신도시로 건설
 
1면탑.jpg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 세우기로 계획된 초·중·고등학교가 기존의 23개소에서 29개로 늘어나고, 이주민 조기 정착 지원 등을 위한 1단계 부지조성공사 면적 역시 기존 계획보다 26만7천㎡ 확대된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안)’을 지난 30일 승인했다. 실시계획 변경(안)은 경기도 등 4개 고덕국제신도시 공동 사업시행자가 신청한 것이다.
 
1면탑2.jpg
 
 경기도는 삼성전자가 당초 계획을 1년 앞당겨 2017년부터 고덕 산업단지에 최첨단 반도체 라인을 가동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국토부에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 승인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변경 안은 고덕국제신도시 이주민 조기 정착을 고려해 1단계 부지조성공사 면적을 확대하고 고덕 일반산업단지 주변 저밀 개발, 학교 수용계획을 조정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이에 따라 기존 447만 9천㎡(135만 평)이던 1단계 택지면적이 474만6천㎡(144만평)로 확대되며, 당초 23개소이던 초·중·고교는 29개소로 조정된다. 경기도는 산업단지와 인접한 택지 구역에는 단독주택 등 인구밀도가 낮은 주택 위주로 개발해 이 지역 주민들이 쾌적한 환경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경기도는 고덕 일반산업단지 주변 도로와 기반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광역도로 4개 노선에 대한 도시계획시설 결정도 추진 중이다.
 
 평택시 서정동, 장당동, 고덕면 일원 총 13.4㎢ 규모로 조성되는 고덕국제신도시는 주택 5만6,697호가 들어서며, 2020년까지 총14만628명이 거주하는 국제신도시로 건설될 예정이다. 고덕국제신도시는 지역 주택수요 등을 고려해 3단계로 개발된다. 삼성 고덕산단 및 서정리 역세권을 중심으로 한 1단계 3개 공구는 지난 2013년 10월에 착공돼 2018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도, 평택시 관계자는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 승인으로 고덕국제신도시는 일터와 삶터가 공존하는 명실상부한 수도권 남부 거점 자족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태호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