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인터뷰] 평택목련로타리클럽 김해연 회장
작성일 : 21-09-29 11:30    

“회원들과 함께 소외계층 위한 물품 나눔 및 재능기부 봉사 이어가겠습니다”

“봉사란 여유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서 우러나는 나눔의 즐거움”


인터뷰 김해연 회장 메인.JPG

▲ 목련로타리클럽 제22대 김해연 회장

 지난 6월 24일 국제로타리 3750지구 평택목련로타리클럽 22대 회장으로 취임한 김해연 회장은 취임 후 팽성복지관 암환자병동 및 장애협회 후원, 효원요양원 물품봉사, 관명장학금 장학증서 전달, 행복홀씨 입양사업 환경정화봉사, 시메온의 집 생필품 후원 봉사 등 평택지역의 소외된 아동·청소년과 이웃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해연 회장은 “봉사는 꼭 여유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서부터 움직이면서 사랑을 나누는 즐거움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24일 김해연 회장을 만나 ▶평택목련로타리 소개 ▶취임 후 봉사활동 ▶향후 계획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들었다. <편집자 말>

■ 김해연 회장 “사랑을 나누는 평택 만들겠다” 

- 평택목련로타리는 어떠한 단체인지?

 평택목련로타리클럽은 지난 2001년 회원 37명이 뜻을 모아 창립했으며, 그동안 지역사회에서 노숙자 및 독거노인 무료급식봉사, 독거노인 생필품 및 성금 전달, 경로잔치, 노인 야유회, 수술비 지원 자선 바자회, 소년소녀가장 돕기 생필품 전달, 동방아동재활원 간식봉사, 청소년 및 리라아동복지관 장학금 전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사랑을 나누고 있습니다. 

 현재 8월 기준 총 60여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제가 취임한 후 ▶평택피해아동학대 심리치료 지원 글로벌 보조금 협약 ▶팽성복지관 암환자병동 및 장애협회 선풍기와 김 후원 봉사 ▶효원요양원 물품봉사 ▶관명장학금 장학증서 전달 ▶행복홀씨 입양사업 환경정화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해연 회장2.PNG

▲ 지난 6월 개최한 회장 이·취임식 기념사진 

- 목련로타리클럽 회원들을 소개해 주십시오.

 회장인 저를 비롯해 부회장에는 김희경·김윤경·원효순, 차기회장 신지은, 트레이너 서원숙, 총무 문성심, 부총무 윤혜정, 재무 김지원, 감사 이미애·강미선, 사찰 이현실 회원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조직별로는 클럽관리 위원장 이지수, 멤버십 위원장 윤정운, 공공이미지 위원장 유인숙, 봉사프로젝트 위원장 정춘자, 로타리재단 위원장 정지연, 신세대위원회 위원장 이현미, 국제봉사 위원장 박경아, 고액기부 위원장 이순녀, 인터렉트 위원장 양경화 회원이 조직별로 위원장을 맡아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로타리의 비전 선언문에서 나와 있듯이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다 함께 힘을 합하여 지구촌과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 자신에게 창조적 변화를 끊임없이 실천하는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힘을 모으겠습니다. 

인터뷰 김해연 회장3.jpg

▲ 효원주간보호센터 생필품 전달

- 앞으로 어떠한 봉사활동들을 진행해 나갈 것인지?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청소년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이어갈 것이며, 회원들과 함께 소외계층을 위한 물품 나눔 및 재능기부도 함께 진행해 갈 계획입니다. 

 또한 정기적으로 진행해 온 독거노인 물품 전달과 환경정화사업에도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동방재활원 간식봉사 및 야곱의집 아동을 위한 정기적인 미용 재능기부 봉사를 진행해 나갈 것입니다. 

인터뷰 김해연 회장4.jpg

▲ 관명장학금을 전달하는 김해연 회장

- 시민에게 한 말씀

 저를 비롯한 회원들 모두가 국제로타리 봉사단체의 일원으로 작은 봉사를 실천하면서 기쁨과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봉사란 꼭 여유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서부터 움직이면서 사랑을 나누는 즐거움이라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소외된 주위 이웃들에게 작은 나눔의 뿌듯함과 도움의 손길을 통해 따뜻함을 느끼는 평택목련로타리클럽이 될 수 있도록 회원들과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인터뷰 김해연 회장5.jpg

▲ 행복홀씨입양사업 환경정화 봉사활동

 특히 행정적으로 지원이 이뤄지지 않아 생활이 힘들거나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지내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봉사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미래 세대의 주인인 아동과 청소년들의 장학사업에도 많은 신경을 쓸 계획입니다. 

 저를 비롯한 목련로타리클럽 회원들은 봉사를 함으로써 가정과 사회에서 보람을 찾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지역구성원 모두가 행복한 평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지금 보다 더 살기 좋은 평택시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사랑을 나눌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