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여객터미널 기자회견.jpg


평택항정책개발협의회(이하 협의회)는 9일 오전 11시 평택시청 현관에서 ‘평택항 신여객터미널 운영권 뺏긴 평택시장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1986년 개항한 평택항은 우리나라 31개 무역항 중 종합능력 5위 항만이며, 2023년 기준 총 화물처리량은 1억1천6백만톤을 상회하고 있다. 


앞서 평택시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재정이 투입돼 조성되고 있는 평택항 신여객터미널은 정상적으로 국가기관인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28개 평택시민단체가 소속된 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평택항 발전이 있기까지 경계분쟁 승소, 서부두 조력발전소 건설 저지, 2종 항만배후단지 대폭 축소 저지 등을 이끈 시민단체, 시민들의 염원과 봉사가 있었다”며 “평택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운영관리권을 타지역 항만관리법인에게 빼앗긴 것은 개탄스러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보도된 평택시와 관계자의 입장과 의견들을 인용하면 한심스럽다”면서 “핑계를 대고 있는 ‘여객터미널 위탁운영업무처리 예규’에서 규정하고 있다는 입찰 참가조건은 있지도 않은 허위이고, 입찰 참가조건은 평택시를 배제하기 위해 평택지방해수청에서 작위적으로 만들어 진 것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제여객터미널 건립부터 현재까지 공무원 인건비를 제외하고도 평택시 시비가 수백억 원이 투입되었다고 하는데, 이제와서 쫓겨나면서 ‘국가 운영으로 더욱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하는 부분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평택시는 친수공간 확보, 2종항만배후단지 개발 등에 집중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항만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지만 현 여객터미널 근무자들의 고용승계 하나 원만하게 해결하지 못하면서 무엇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거론하는지 염치가 없다”고 지적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평택시는 향후 형식적인 항만발전자문위원회가 아닌 전문가적 실무형 신거버넌스 체계를 새롭게 구축하여 신국제여객터미널 운영권 상실과정 전모를 조사하기 위한 (가칭)민관협의체를 구성해 문제점을 밝혀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평택시 항만수산과의 기능 및 역할에 대해 심도 있는 조직진단을 통해 존폐 여부를 결정하고 존치 시에는 그에 상응하는 능력 있는 부서장과 공무원들을 배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협의회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평택항 발전 등한시한 평택시장 사과 ▶평택시 항만부서(국장, 과장)는 책임지고 해결책 제시 ▶협치 위한 실무형 항만 발전 자문기구 구성 ▶신여객터미널 운영권 상실 전모 밝힐 민관 조사기구 구성 ▶기능 상실한 항만수산과 존폐 여부 검토 등을 요구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12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항협의회 “신여객터미널 운영권 뺏긴 평택시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