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현덕면 소각장반대위.jpg

▲ 현덕면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한 주민들

 

현덕면환경복합시설설치반대위원회를 비롯한 21개 평택 환경·시민단체(이하 환경·시민단체)는 6월 28일 현덕면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덕면민과 평택시민들은 더 이상의 폐기물 소각장과 매립장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민들과 환경·시민단체는 기자회견에서 “현덕면에 추진하던 폐기물 소각장과 매립장 관련 주민설명회 취소와 입지 후보지 공모방식 전환이라는 평택시의 결정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평택시의 주민설명회 취소와 공모방식 전환은 주민들의 성난 민심을 어쩔 수 없이 수용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또한 “지난 5월 14일 폐기물처리시설 계획이 알려진 이후 그동안 주민들은 노심초사하며 잠 못 이루는 시간을 보냈다”며 “평택시장과 환경국은 대다수 시민들로부터 거센 비판과 항의를 받았고, 평택시장의 사과와 책임자 문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택시장은 먼저 권역별 설명회와 공모, 입지 예정지에 대한 당근(인센티브)을 강조할 것이 아니라 왜 필요한지에 대한 설명과 시민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며 “수도권 지자체장들이 매립지 공모에 나서지 않는 것은 금전적 보상보다 공모 신청과정에서 찬반 주민 갈등, 지역공동체 파괴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평택시가 경기도 최악의 미세먼지 지역이고, 여기에 더해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배출되는 폐기물처리시설 추진은 중단돼야 한다”며 “정장선 시장은 친환경 명품도시를 바라는 민심을 수용하여 주민과 함께, 시민의 뜻에 따른 시정을 펼쳐야 할 것이지, 시민의 비판을 받을 민폐, 밀실 행정은 그만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과 환경·시민단체는 ▶민폐행정, 밀실행정, 불통행정 사과 ▶환경국장 사퇴 ▶주민 갈등 조장하는 폐기물처리시설 추진 전면 백지화 ▶대형 폐기물처리시설 반대 ▶민관합동 폐기물 실태조사 실시 ▶폐기물처리 공영화 및 배출지 처리원칙 준수 ▶생활폐기물 처리 감량 및 평택시 민관협의체(가칭) 구성 등을 요구했다. 


한편 평택시는 환경복합시설 설치사업을 위해 1단계 사업비 8천97억3천만 원, 2단계 사업비 2천824억7천만 원 등 총사업비 1조922억 원을 투입해 현덕면 일원 80만㎡ 부지에 203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도중 주민들의 반발이 심해지자 6월 27일 입지 후보지를 공모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960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덕면환경복합시설반대위 “폐기물 소각·매립장 결사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