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장마.png

▲ 6월 28일 열린 중앙지방안전점검회의


정부가 본격적인 장마와 폭염을 앞두고 철저한 사전 대비와 선제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6월 28일 제115차 중앙안전관리위원회 겸 중앙지방안전점검회의에서 “장마가 본격화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가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호우·태풍 등 풍수해에 대비해 산사태, 하천재해, 지하공간 침수 등 3대 인명피해 유형에 대해 집중관리하면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다중운집 인파사고를 사회재난의 유형에 명시했으며 경찰의 재난상황 인지 시 지자체장·소방서장에 대한 통보를 의무화했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는 지진 재난문자 개선방안도 보고됐다. 기상청은 오는 10월부터 지진재해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고 불안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지진 재난문자 송출 기준을 규모 중심에서 진도 기반으로 개선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긴급재난문자 전국 송출 대상 지진을 지역 규모 4.0 이상(해역 규모 4.5 이상)에서 규모 5.0 이상(지역, 해역 동일)으로 높여 지진 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문자를 전달하며, 재난문자 송출범위 기준을 현재의 특정 반경(지진 발생지점으로부터 50㎞ 또는 80㎞)에서 특정 진도(예상진도 또는 계기진도 Ⅱ)로 변경해 실제 지진동의 영향 범위를 더욱 정확하게 반영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한 총리는 “재난은 한순간의 방심도 빈틈도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주민 안전의 최일선에 계시는 지자체에서는 긴장감과 책임 의식을 가지고 안전 업무에 임하고, 국민들께서도 내 안전은 스스로 지킨다는 마음은 물론 긴급상황 발생 시 대피 명령 등 당국의 요청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영지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382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마 본격화… 정부 “철저한 사전 대비로 피해 최소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