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최근 4주간 쯔쯔가무시증 환자 5배 이상 증가… 784명 발생 

 

쯔쯔가무시증.jpg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쯔쯔가무시증의 매개체인 털진드기 44주차 환자 발생 수가 41주차 대비 5배 이상 증가한 784명이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쯔쯔가무시증 감염 예방을 위한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3급 법정감염병으로, 쯔쯔가무시균(Orientia Tsutusgamushi)을 보유한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발생할 수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10일 이내 발열, 오한, 두통,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물린 자리에 가피(검은 딱지, eschar)가 생기는 특징이 있다. 치명률은 국내에서 약 0.1~0.3%로 높지 않으나, 증상의 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쯔쯔가무시증을 매개하는 털진드기 유충이 9월부터 11월까지 왕성하게 활동하여 쯔쯔가무시증 환자의 약 50% 이상이 11월에 집중 발생하고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항생제로 치료가 가능해 의심 증상이 나타나는 감염 초기에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진에게 진드기 물림이나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쯔쯔가무시증은 예방수칙을 준수하면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며 “야외활동 시 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풀밭에 앉을 때 돗자리를 사용하고, 풀숲에 옷을 벗어놓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홍영지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03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야외활동 시 쯔쯔가무시증 조심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