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봉수산 당나무 아래

서해의 이마가 와 닿은

계양포구 저기 어디쯤,

꽃보다 더 붉은 호야를 켜든 주막

물결에 흔들린다

황톳길과 주모도 흔들린다

바람의 지문이 무수하게 박힌 길 위에

퇴주처럼 던져진 막걸리

애정에 애증을 덧댄

물비늘로 꿈틀거린다

밀물이 들고

부역나간 장정들이 돌아와도

정작 주모가 잡아야 할 손은

막걸리 잔을 받지 못한다

주모가 가진 단 하나의

사랑에 대한 예언을 묻은 날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태그

전체댓글 0

  • 952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아득한 주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