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농업분야 민생 안정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

 

우탑 정장선 시장 방문.jpg

 

정장선 평택시장은 14일 2022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현장인 평택시 오성면 소재 안화농협창고를 찾아 출하 농업인과 관계자를 격려했다.


평택시는 지난달 5일 산물벼 매입을 시작으로 12월 말까지 지난해보다 153% 증가한 33만9,553포대(조곡 40㎏), 1만3,582톤의 공공비축미와 시장격리곡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매입품종은 삼광과 추청이며, 매입대금은 수매 직후 포대당 3만 원을 지급하고,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매입가격을 확정해 오는 12월 31일까지 최종 지급할 예정이다. 


정장선 시장은 “호우와 태풍 등 자연 재난과 유례없는 쌀값 하락으로 어려운 쌀 생산 여건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품질의 농산물 생산에 전념해 주시는 농업인들께 감사드린다”며 “영농자재 지원 상향 등 농업 분야 민생 안정을 위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승식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783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장선 평택시장, 공공비축미 매입현장 찾아 농업인 위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