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데스크칼럼] 평택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야
작성일 : 20-03-24 15:20    
서민호(본보 대표)
 
 
데스크칼럼.jpg
 최근 우리 모두는 코로나19 감염병과 마주하면서 지역경제 침체는 물론 감염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감까지도 겪고 있는 현실이다.
 
 평택시의 경우에도 한동안 확진자가 주춤하면서 많은 시민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21일 발생한 9번째 환자부터 24일 발생한 12번째 환자까지 연속으로 감염되면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차단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실제로 경험하고 있으며, 시민 개개인은 ‘나도 전염되지 않을까’라는 불안감을 안고 있다.
 
 이런 이유에서 평택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할 시점이며, 특히 평택역, 지제역, 서정역, 송탄역, 진위역, 평택공용버스터미널, 송탄버스터미널 등을 코로나19 유입과 확산 차단을 위한 주요 경로로 지정하여 지속적인 방역활동을 실시해야 할 것이다.
 
 또한 공직자는 물론 23개 읍·면·동의 단체와 협력하여 상춘객들이 자주 찾는 공원, 체육시설 등 시민 근접생활 공간과 많은 시민들이 모이는 동선을 따라 점차 방역 대상을 확대해 나가야 할 것이다.
 
 아울러 평택시를 비롯한 전국의 지자체들이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강조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평택시민들의 많은 동참이 필요한 시점이기 때문에 좀 더 많은 홍보가 필요하다. 아직까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 준수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기도 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국무회의에서 “지난 주말에도 일부 종교시설 등은 방역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운영을 계속했다. 각 지자체는 운영 제한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여부를 계속 집중 점검하고, 위반 사례에 대해서는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렇듯이 평택시 역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시설 및 단체 등 운영 제한시설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는 동시에 위반 사례에 대해서는 시민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강력히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다.
 
 지난 23일 확진자 치료 의료진 및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가 올가을 대유행을 거쳐 내년까지 장기화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더 나아가 적지 않은 전문가들은 내년, 내후년까지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듯이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될 것이라는 기대는 물론 평택 지역사회에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안이함 역시 가져서는 안 될 것이다.
 
 이미 이를 증명하듯이 코로나19는 중국과 우리나라를 거쳐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다. 전문가들이 지적하듯이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코로나19를 인정하는 ‘뉴노멀(New Normal, 시대변화에 따라 새롭게 부상하는 표준)’ 전략을 세워 장기화에 대비해 나가야 한다.
 
 사실상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는 필자가 보기에도 단기간 내에 종식은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일단 시민 개개인이 할 수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느껴지면 일단 외출을 자제하면서 집에서 하루 이틀 경과를 관찰하고, 더욱 중요한 부분은 의심 증상이 나타날 때는 대형병원 응급실 및 동네 병·의원을 찾지 말고 반드시 1339번으로 전화한 뒤 자차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24일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생활방역과 관련한 지침을 보다 구체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으며, 특히 2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성공을 거두고 국민들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의 방역체계가 마련되어야 한다고도 밝혔다. 정부의 코로나19 장기화에 대한 지침이 하루 빨리 마련되어 국민들에게 전파되길 바란다.
 
 “오는 4월 1일까지 이뤄지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시민 여러분들께서 꼭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