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데스크칼럼] ‘코로나19 가짜뉴스’ 평택시민이 단죄해야
작성일 : 20-02-25 14:31    
서민호(본보 대표)
 
데스크칼럼.jpg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5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93명, 검사 중 13,273명으로 집계되어 전일 오후 4시 대비 확진환자 60명이 추가로 확인됐으며, 평택시는 25일 오전 8시 기준 확진자 2명, 자가격리 24명, 능동감시 5명, 검사 중 200명으로 집계되어 평택시 역시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통계에서 보듯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증가추세에 있으며, 평택시 역시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소폭이지만 증가추세에 있는 실정이고,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지역구성원 모두가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시점이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물론 평택시 역시 확진자의 동선을 신속하게 파악해 보도자료 배포 및 SNS, 문자 발송 등을 통해 신속하게 공지하고 있으며,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를 철저하게 소독하고 있다.
 
 또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신속한 자가격리와 능동감시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매일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는 만큼 과도한 공포 분위기에서 벗어나 시민 개개인이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수칙 및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평택시에서도 선별진료소를 통해 코로나19가 유행한 국가에서 입국한 사람과 대구 거주 또는 방문 기록이 있는 유증상자를 대상자로 확대해 철저하게 진료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평택시에는 있지도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평택시는 코로나 현황을 평택시청 홈페이지에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식의 가짜뉴스가 일부 인터넷 카페 및 SNS 등을 통해 무차별 살포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에 시민들이 시의 발표를 믿지 못하고 항의하는 우려스러운 일이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가짜뉴스를 처벌하기 위해 경찰청은 지난 2월 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하여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불러일으키는 온라인상 허위조작정보·개인정보 유포행위자들을 검거하면서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행위는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검거해 생산·유통 경로를 철저히 수사하고, 공범 여부 등을 밝혀 악의적·조직적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를 검토하는 등 엄정 대응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의료진과 평택시 공무원, 시민 개개인들의 노력을 훼손하는 가짜뉴스에 대해 시민 모두가 경찰, 지자체 등 관계 기관에 적극적으로 신고하는 등 가짜뉴스로 인한 과도한 공포보다는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시민들의 현명한 대처가 필요한 시점이며, 질병관리본부와 평택시의 투명한 코로나19 현황을 믿어야 한다.
 
 평택시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온라인 모니터링을 강화해 허위 조작정보, 가짜뉴스 유포 행위에 대해 신속하게 경찰 고발조치해야 할 것이며, 지역사회의 혼란을 야기할 우려가 있는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사이트 운영자 및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삭제와 차단 요청을 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가짜뉴스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은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시작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최일선에 있는 평택시의 의료진과 공무원들은 분초를 아끼며 총력을 다하고 있다. 가짜뉴스를 듣고 항의하는 시민들에게 일일이 가짜뉴스라고 설명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
 
 일부 카페와 유튜브 운영자들에게 당부하고 싶다. 경찰청이 밝혔듯이 가짜뉴스 유포자는 물론 중간 유포자까지도 추적해 검거하기 때문에 질병관리본부와 평택시의 통계와 전혀 다른 가짜뉴스를 발견할 시에는 적극 삭제하고 경찰과 평택시에 신속하게 신고해주기 바란다.
 
 자칫 가짜뉴스가 아무런 제재 없이 시민 모두에게 그대로 전파된다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과 종식이라는 우리 앞에 있는 과제는 절대 풀리지 않을 것이다.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