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데스크칼럼] 지역경기 활성화 정부가 뒷받침해야
작성일 : 18-12-12 15:32    
서민호(본보 대표)
 
데스크칼럼.jpg
 최근 경기 평택지역에는 경기침체로 인해 도심지역에도 임대 및 매각하려는 점포가 급격히 늘고 있다. 심지어 권리금이 없어도 상가를 임대하려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지역 상권은 어려운 실정이며, 이와 함께 부동산경기도 침체되어 매매가 감소하는 등 서민들은 경기침체를 피부로 느끼고 있다.
 
 또한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전국 월평균 취업자 수는 14만2000명을 기록했지만 하반기에는 고용이 악화되어가고 있으며, 한국개발연구원이 최근 밝혔듯이 월평균 취업자 수는 7만명으로 예측했듯이 평택시의 고용상황도 날로 악화되어 가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통계청 3분기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의 생산 및 소비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둔화세가 뚜렷하며 평택시가 속해있는 경기도 역시 소매판매의 증가폭이 두 분기 연속으로 축소되고 있다.
 
 아울러 2018년 11월 경기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농축수산물은 전년동월 대비 8.5% 상승, 공업제품은 1.3% 상승, 전기·수도·가스는 1.2% 상승, 생활물가지수는 2.3% 상승, 신선식품지수는 12.7% 상승하는 등 소비자 물가가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삶은 고단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첫 세종청사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이 경제성과를 체감하기 위해 지역경제 활력이 시급하다”면서 “경제 성장판은 지역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거시경제 지표는 견고하지만 국민이 체감하는 고용·민생 지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양극화와 소상공인·자영업의 어려움도 해결되지 않았다”며 “지역 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맞춰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지자체 노력을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지자체 스스로 지역 내 상권 및 경기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선제적으로 강구해나가야 할 것이지만 지자체 재정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전국 각 지자체의 지역경제를 위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할 것이다.
 
 아울러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과 17개 광역시·도지사 전원이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자리 선언을 채택했듯이 일자리 사업을 지역이 기획·주도하고 정부는 적극 지원하는 협업체계를 말뿐이 아닌 현실에서 강화해 나가야 한다.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서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어야 하고,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한 맞춤형 지원 대책이 빠른 시일 내에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