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주민등록번호 45년만에 지역번호 폐지된다
작성일 : 20-06-30 11:42    
10월부터 번호 뒷자리 성별 뒤 6자리 임의번호 부여
 
 
주민등록번호.jpg
 
 오는 10월부터 주민등록번호 뒷자리에 임의번호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부여체계가 개편된다.
 
 현재 주민등록증의 뒷자리는 1975년부터 성별과 지역번호, 등록순서 및 검증번호를 합한 7개 숫자를 사용하고 있으나, 첫 번째 성별번호만 남기고 나머지 6자리가 바뀐다. 
 
 그동안 주민등록번호는 처음 번호를 부여한 읍·면·동의 지역번호가 포함되어 특정 지역출신에 대한 차별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새터민에게 부여한 특정 지역번호가 문제되어 모든 새터민들의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하기도 했으나, 생년월일과 출신지역 등을 아는 경우 주민등록번호가 쉽게 추정되는 문제가 여전히 지적되어 왔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민들의 개인정보를 보다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주민등록번호 부여체계를 변경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도록 주민등록제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존에 부여받은 주민등록번호는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만큼 부여체계 변경에 따른 국민들의 불편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