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항, 2019 상반기 컨 물동량 “전년 대비 9.5%↑”
작성일 : 19-07-23 14:34    
전국 주요 항만 중 컨테이너 증가율 최고 기록
 
 
평택항 물동량.jpg
▲ 평택항 컨테이너 부두 전경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문학진)는 해양수산부 해운항만물류정보시스템(PORT-MIS) 통계자료를 인용해 올해 상반기(1월~6월)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348,358TEU로 작년 동기 대비 약 9.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부산항(2.1%), 인천항(-0.8%), 여수광양항(7.9%), 울산항(6.5%) 등 전국 주요 항만 중 가장 높은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로, 공사는 올해 하반기 미·중 무역분쟁 등 세계 경기 침체 및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2019년 사상 최초로 70만TEU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76.97%), 태국(12.85%) 등 동남아시아 물동량이 대폭 증가했으며, 평택항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8.32%) 물동량도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평택항 이용 여객수는 상반기 284,030명으로 전년대비 약 31% 증가했다.
 
 컨 화물 증가 요인으로는 2016년부터 신규 개설된 동남아시아 항로가 초기 화물부족 등 어려움을 극복하고 안정화 되고 있으며, 검역, 통관, 터미널 작업 등 평택항 항만 서비스 개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와 공사, 평택시, 평택지방해양수산청 등 유관기관은 부산항, 인천항, 여수광양항 등 국내 대규모 항만에 비해 정기 컨테이너 항로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경기도 수출입기업 마저 가까운 평택항 대신 다른 항을 이용하는 사례가 많아, 이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노력을 펼쳐왔다.
 
 특히, 선사의 신규항로 개설을 유도하고, 컨테이너 물동량 확대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사가 국내 및 해외 포트세일즈와 경기도 화물유치 인센티브 정책을 꾸준히 실시했으며, 그 결과 2016년부터 베트남 등 동남아 항로가 본격적으로 개설 운영됐다.
 
 공사는 올해 하반기에도 1개 이상 신규 정기 컨테이너 항로를 개설할 예정이며, 선택과 집중을 통한 화주, 포워더, 유관기관 대상 ‘중국,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포트세일즈’를 실시할 예정이다.
 
 원승식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