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시, 통복천·배다리저수지 수질개선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작성일 : 19-07-22 13:47    
내년 3월까지 현실성 있는 대책 마련해 국비지원 신청
 
 
수질개선 연구용역.jpg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9일 옛 통복천의 깨끗함을 시민 품으로 되돌려주기 위해 ‘통복천 수질개선’을 민선7기 역점사업으로 선정, 종합계획에 따라 추진하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평택시의회 ‘통복천 수질개선대책 특위’ 이병배 부의장을 비롯하여 시의원 8명이 참석했으며, T/F팀 부서장, 한국농어촌공사 안성지사, 언론인, 통복 및 이화하수처리장 운영소장 등 약 3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통복천은 연장길이와 폭, 표고차, 유속 등을 감안할 때 자체 자정작용이 어려운 하천임에 따라 ▶합류되는 9개 지점 오염부하량 분석 ▶하천유지용수 기여율 측정 ▶비점오염원 등 외부오염원 원천차단 방안 ▶모델링을 통한 시나리오별 검토 ▶서호천, 심곡천, 기흥저수지 등 유사사례 적용성 검토 등 다각적으로 분석하여 통복천 특성에 맞는 수질관리 대책을 제안할 방침이며, 투입비용대비 개선비율을 감안한 현실성 있는 대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참석자들은 “통복천의 주요수량을 차지하는 하천유지용수 수질강화 방안을 면밀하게 검토해 달라”면서 “통복천 수질개선은 대규모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안성천의 물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다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 관계자는 “이날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적극 반영하면서 내실 있는 결과 도출을 위해 행정지원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는 용역이 끝나는 내년 3월까지 환경부 국비공모사업인 ‘제9차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사업’을 공모할 방침이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