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항과 인근 지역 ‘맑은 공기, 숨 쉴 권리’ 확보한다!
작성일 : 19-07-16 14:56    
해수부, ‘항만·선박 미세먼지 저감 강화방안’ 발표

오는 2022년까지 항만미세먼지 50% 이상 감축 목표
 
 
평택항 미세먼지.jpg
 ▲ 이낙연 총리를 만나 평택 주요현안을 설명하는 정장선(맨 오른쪽) 평택시장
 
 정부는 지난 6월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개최하고, 항만 미세먼지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항만·선박 분야 미세먼지 저감 강화방안’을 심의·확정했다.
 
 이번 방안은 4개 분야 12개 추진과제를 통해 항만 미세먼지를 2022년까지 절반 이상 감축하여 항만 인근 지역주민의 ‘맑은 공기, 숨 쉴 권리’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선박배출가스 기준을 강화하고, 친환경선박을 확대한다.
 
 배출규제해역과 저속운항해역은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가 많은 평택·당진항을 비롯해 부산항, 인천항, 울산항, 여수·광양항 등 5대 대형항만과 인근 해역에 각각 지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항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하역장비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친환경 하역장비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한편,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인프라)을 확대한다.
 
 또한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사업은 부산항, 인천항, 광양항에서 전국 12개 거점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추경을 통해 12개 항만 16개 선석을 대상으로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추가 설치하고, 연도별 설치계획도 올해 말까지는 마련할 계획이다.
 
  항만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법·제도와 감시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의 시행령과 시행규칙 제정을 완료할 예정이며, 환경부 및 항만소재 지자체와의 협력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난 3월 14일 원유철·유의동 국회의원과 함께 종합청사 총리실을 방문하여 이낙연 총리를 만나 최근 악화되고 있는 평택항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해 평택지역의 어려움을 자세히 설명하고 정부의 대책이 긴급하고도 긴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