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경기도황해청, 평택 BIX 2018년 투자 유치액 “개청 이후 최고 성과”
작성일 : 19-01-07 17:09    
대중국 전자상거래 최적지, 평택항에 해상특송장 구축 지원
 
 
평택BIX.jpg
 ▲ 황해경제자유구역 조감도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해 1억4,500만불의 외자유치를 이끌어내면서 2008년 개청 이후 최고의 성과를 이뤄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2019년 ‘평택BIX’의 본격적인 분양에 앞서 외투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을 전개, 외투기업 7개사 1억4,500만달러(국내외 투자 포함)와 총 750여명의 고용창출 등 양적·질적 측면에서 개청 이래 최고의 실적을 거뒀다고 4일 밝혔다.
 
 과거 외투기업의 유치비율이 2008년~2016년 25%(4건), 2017년 67%(4건)인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며, 이외에도 다양한 기획투자 유치활동을 벌였다.
 
 또한 관세청의 해상특송장 구축 지원을 통해 중국 연태시 1위의 전자상거래 기업인 산동랑월국제운수 등 2개사와 투자 MOU, 해외 1개사의 투자 의향서를 받는 등 총 1억3,500만불의 투자계획을 받아 전자상거래 무역 국제항으로써의 기반을 다지는 성과를 도출했다.
 
 아울러 미래 강소기업에 대한 타깃 마케팅을 통해 순수 국내기술의 초소형 전기차 제조기업 B사를 유치,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의 초석을 마련했다.
 
 향후 강소기업으로 육성,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의 틀을 다졌다는 평가다.
 
 특히 투자 MOU를 체결한 외투기업을 상대로 계약 독려를 한 결과, 기존 투자 MOU 총 10건 중 5건의 계약을 성사시켜 기존 MOU 대비 50%의 투자계약을 체결해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전국 경제자유구역 중 유일하게 2018년 산업부 중점 투자유치지원사업(상품화)에 선정되는 등 황해청의 지난해 성장은 눈에 띌 만한 성장이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 공장 등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제특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