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물들다
작성일 : 20-10-16 13:31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나뭇잎이 붉게 물드는 것은
제 근본이 뜨겁기 때문이다
 
뿌리로부터 전해져오는
열화상 같은 뜨거움이
 
기둥 속 물관을 타고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것이,
 
시간이 번져가는 것인지
상처가 아무는 것인지
 
가지 끝이 간지러워 오는 게
허벅지가 온통 붉어지는 게
 
골바람을 마신 산의 얼굴이
아침나절부터 단풍으로 물든다
감당하기 어려운 짝사랑으로 물든다.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