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부석사 다원에 앉아
작성일 : 20-01-17 13:38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느티나무에 걸린 서해가
윤슬을 눈부시게 비벼대며
조각 섬을 쌓는 것을 보는 거지
멀리 간척지의 들판이
사계절로 경전을 바꿔가며
독경하는 소리를 듣는 거지
어쩌다 민가에서 운 닭 울음이
골바람을 타고 올라와
참선에 든 스님을 흔들어대도
합장으로 배웅해 보내는 걸 보는 거지
여전히 번뇌가 없다는 듯
천 년 고목도 가사장삼을 벗고 서 있는
구절양장의 산길
해거름을 지고 산문을 들어서는
학승의 깊은 눈동자로
탁발을 나갔다 돌아오는
바람을 내다보는 거지
바랑에 얹힌 세속의 그림자에서
내 냄새도 나는지
은근히 맡아보는 거지.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