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노크도 없이
작성일 : 20-01-02 13:39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노크도 없이
바람이 들어올 때
 
뒤따라 들어온
뚜이의 무거운 발걸음
 
통근버스가 뱉은
새벽별을 밟으며
 
실타래로 얽혀
잠이 든 아이들의 꿈길을
 
노크도 없이
또각또각 걸어가는
 
코가 헤진
뚜이의 구두 소리.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