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애월,
작성일 : 19-11-16 13:57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물가로 달아나려는
달을 밟는다
 
밟힌 달이
뱀처럼 꿈틀거리며
검은 화산석 속으로
숨어든다
 
생채기가 돋기 시작한 사랑이
천애의 절벽에서
바다를 보며 앓는 곳,
 
아픔은 밤이 깊어갈수록
더 도지는지
달이 자꾸 부풀어 오른다
 
벼랑 끝에 몰린
어둠과 어둠 사이에서
달빛이 하얗게 울며
덧난 상처를 긁어대는
애월,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