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김다솔 기자 해외탐방] 일본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하는 ‘대만(Taiwan)’ ⑤
작성일 : 19-11-13 12:20    
사람 냄새 나는 대만의 관광지 “다양한 먹거리 천국”
 
평택시는 큰 예산 투입하는 관광지 개발에서 탈피해야
 
 
대만 탐방 메인.JPG
▲ 101빌딩 전망대에서 바라본 도심
 
 본보 김다솔 기자는 올해 2월 베트남 호치민시티(Ho Chi Minh City) 해외탐방에 이어 지난 10월 3일~6일까지 3박4일간 대만(Taiwan) 해외탐방을 다녀왔다. 최근 한일관계가 경색됨에 따라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이 대폭 감소하고 있다. 김다솔 기자는 일본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만의 세계 4대 박물관 중의 하나인 ‘국립고궁박물원’, 기암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예류 지질 공원’, 철로와 옛 거리가 아주 근접한 ‘스펀역’, 고양이마을 ‘허우통’, 금광마을 ‘지우펀’, 명동거리 ‘시먼딩’, 사원 중 가장 오래된 ‘용산사’, 대만의 가로수길 ‘융캉제거리’, 야경으로 유명한 ‘101 타워’ 등을 탐방했다. 대만의 명소를 5회에 걸쳐 소개한다. <편집자 말>
 
■ 타이베이 도심을 한 눈에 들어오는 ‘101빌딩’
 
 많은 기대를 갖고 찾았던 총 고도 508미터의 타이베이 101빌딩은 필자를 크게 만족시키지 못했다. 101빌딩은 필자가 둘러봤던 서울시의 롯데월드타워보다는 무엇인가 조금 부족해보였다.
 
 101빌딩의 개방시간은 매일 오전 9시~오후 10시까지이며, 마지막 입장권 판매 및 입장 시간은 저녁 9시 15분까지이다.
 
 101빌딩을 방문하면 대만 특산품 산호초 조각 및 보석 전시와 세계 최대 직경(5.5미터) ‘윈드 댐퍼(Wind Damper)’를 관람할 수 있는 88층, 대만 시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89층의 실내 전망대, 초고층 빌딩의 바람과 야외를 볼 수 있는 91층 야외전망대는 꼭 둘러봐야 한다.
 
대만 탐방2.JPG
▲ 총 고도 508미터의 ‘101빌딩’
 
■ 개성 있는 상점이 많은 융캉제(永康街)
 
 융캉제는 서울의 명동과 비슷한 거리로, 개성 있는 상점이 많았으며, 특이한 점은 주택가에 상권이 형성되어 있다. 많은 맛집이 관광객들을 맞이했으며, 융캉제 인근의 상권 역시 대만사범대학과 대만대학의 대학생들이 자주 찾아 저렴한 가격에도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음식점들이 많았다.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 자세히 둘러보지는 못했지만 많은 대만 사람들과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대만 여행 내내 생각했듯이 대만의 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그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이 많았고, 가장 중요한 점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지역의 시민들이 해당 관광지를 사랑하고 애용하고 있었다.
 
 평택시 역시 대만의 지역상권과 비교해도 시설과 규모면에서 크게 부족하지 않았다. 다만 평택 미군부대 앞의 이색적인 상권과 차 없는 거리가 있지만 앞으로 좀 더 활성화해야 한다.
 
 또한 평택을 대표하는 먹거리 개발은 무엇보다 중요한 관광산업의 첫 걸음으로 보인다. 상권의 몫보다는 평택시의 관광산업 시책의 일환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소셜네트워크가 발달한 현실에서 어떤 멋진 관광지보다도 맛있는 먹거리를 찾아 전국 어디라도 찾아가는 시대에 살고 있다. 관광산업의 첫 걸음은 다양한 먹거리 육성에 있다.
 
대만 탐방3.JPG
▲ 빌딩의 중심을 잡는 ‘윈드 댐퍼(Wind Damper)’
 
■ 평택시 관광산업 ‘말의 성찬’에 지나지 않아
 
 최근 한일관계가 경색됨에 따라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이 대폭 감소하면서 많은 국민들이 대만,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로 여행지를 선택하고 있다. 필자가 3박4일간 대만의 관광지를 둘러보면서 느낀 점은 무엇보다도 버스, 전철 등 교통이 편리해 관광지를 찾기가 쉬웠다. 특히 대만은 교통이 편리하고 많은 비용을 들이지 않고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국가였으며, 여행의 큰 즐거움인 먹거리가 다양하고 풍부했다.
 
 대만의 관광지는 소장품의 수가 무려 약 70만점에 달하는 세계 4대 박물관인 고궁박물원, 초대 총통 장제스를 기념하는 중정기념당, 1738년 건축되어 천재지변으로 인해 1957년 새로 건축되어 국가 2급 고적으로 지정된 용산사, 1,000~2,500만 년 전 생성된 사암층이 경관을 형성한 예류 지질 공원 등 큰 건축물과 수천만 년에 거쳐 풍화작용을 거친 세계적인 관광지도 있었지만, 어쩌면 대만의 관광지는 사람 사는 냄새가 나는 관광지에 더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것으로 느껴졌다.
 
 물론 관광지는 아름다운 경치와 그 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 등 역사, 문화, 자연 경관 등의 관광 자산이 필히 있어야겠지만 대만의 경우에는 세계적인 관광지와 자국의 역사가 담긴 관광지 이외에도 각 지역별로 소소한 동네를 개성 있게 탈바꿈시켜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면서 관광수입이 지역경제의 중요한 부분으로 자리 잡고 있다.
 
대만 탐방4.jpg
 ▲ 주택가에 형성된 ‘융캉제’    
 
 그동안 평택시는 관광산업의 발전을 위해 많은 논의를 거쳐 왔지만 사실상 평택시민은 물론 평택을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크게 내놓을 관광지는 없다고 해도 무리는 아닐 것이다.
 
 평택호관광단지만해도 그렇다. 지난 1977년 3월 평택시 현덕면 권관리 일원 2,763,000㎡ 규모를 평택호관광지로 지정했지만 제자리걸음을 보였으며, 2009년 10월 평택호관광단지로 명칭을 변경하고 2,743,000㎡로 확대·지정하여 추진했지만 그 마저도 좌초됐다. 그 후에도 많은 시도는 있었지만 말의 성찬에 불과했다.
 
 필자 개인 견해지만 대규모 개발과 대규모 관광단지 조성이라는 담론에 집착해 사람 냄새 나는 관광지보다는 많은 재정이 투입되는 관광지 육성에만 매달리지는 않았는지 돌아봐야 한다. 쉽게 말해 약 40년 동안 평택호관광단지를 경기 서남부권 최대의 관광지로 육성한다는 말의 성찬을 늘어놓을 때마다 평택시 인근 충남 당진시의 조그마한 어항구인 삽교천의 경우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수 있도록 당진시와 지역민들이 노력해왔고, 이를 통해 지역 경제의 한 몫을 담당하고 있다.
 
 평택시는 관광산업 발전이라는 커다란 담론을 외치기보다는 먼저 ‘평택’하면 떠오르는 먹거리를 개발·지원해야 할 것이다. 많은 재정을 들여서 만드는 관광지보다는 그 누가 보더라도 개성 있는 관광지, 젊은이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거리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관광산업 발전의 첫 걸음이라고 생각한다.
 
 대만을 탐방하고 탐방기사를 적으면서 시민,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고 싶은 말은 지역상권을 애용하고 지역의 많은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 평택시민에게도 사랑 받지 못하는 지역상권과 문화유산이 그 누구에게 사랑 받을 수 있겠는가.
 
 큰 재정을 투입하는 관광산업의 시각에서 탈피해 평택만의 개성을 담은 상권과 문화유산을 적극 개발해야 한다. 이와 더불어 평택시티투어를 좀 더 활성화하고 개발해 평택 관광지의 동선을 이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시 말하지만 평택시의 관광산업 육성 및 개발은 지금까지 말의 성찬에 지나지 않았다.
 
대만 탐방 증명사진.jpg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