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가 있는 풍경] 지붕 없는 우체국
작성일 : 19-11-02 13:47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풋보리들이 부스스 일어나
간밤에 떨어진 별똥별을
이슬 핥듯 주워 먹는 아침나절에도
어머니는 돌아오지 않았다
끊을 수 없는 그리움이라고
갈잎 서걱이는 그믐밤에
어머니께 쓴 편지는,
하늘 속에서 삐라처럼 흩어져
지붕 없는 우체국으로 반송되어 왔다
할머니의 군살 부푼 눈물이
은비닐로 쏟아지는 애저녁길
집배를 끝낸 할아버지가
별빛 소인이 찍힌 수취인 불명의
편지를 든 채, 별의 걸음으로
서해 속으로 빠져 들어갔다
아린 기억이 화석으로 굳어
반송되어 온 편지 한 통 한 통마다
기다림의 층층으로 쌓아 올린
지붕 없는 우체국.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