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민세안재홍기념사업회, 제10회 민세상 수상 후보자 접수
작성일 : 19-09-09 13:43    
사회 통합 학술연구 부문... 오는 10월 18일까지
 
 
민세상 후보자.jpg
 (사)민세안재홍기념사업회는 평택시의 후원과 조선일보의 특별후원으로 제10회 민세상 수상 후보자를 접수한다.
 
 경기도 평택 출신의 민족운동가 민세 안재홍의 신민족주의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2010년 제정한 민세상은 사회통합, 학술연구(한국학) 부문으로 모집하며, 각 분야별 2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접수는 10월 18일(금)까지이며, 해당분야 각계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11월 28일(목) 서울YMCA 회관에서 시상식을 갖는다.
 
 민세 안재홍선생은 일제하에서 〈신간회〉창립을 주도하며 국내 비타협적민족운동의 핵심인물로 활동했다. 1919년 〈대한민국 청년외교단〉 사건에서 1942년 〈조선어학회사건〉에 이르기까지 9번에 걸쳐 7년 3개월의 옥고를 치렀다.
 
 민세는 〈조선일보〉 주필·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일본의 침략정책을 비판하는 글을 쓰다가 4차례 투옥되기도 했으며, 1930년대에는 일제의 식민사관에 맞서 한국고대사와 단군연구, 다산정약용의 ‘여유당전서’ 교열간행에 힘쓰며 조선학운동을 주도했다.
 
 해방 후에는 조선건국준비위원회 부위원장, 좌우합작 위원, 미군정청 민정장관, 제2대 국회의원 등으로 민족통합 국가수립에 헌신하다가 1950년 한국전쟁 중 북한군에 납북됐다. 1989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된 바 있다.
 
 민세상 수상 후보자 접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민세기념사업회 홈페이지(www.minse21.or.kr)를 참조하거나, 민세기념사업회(☎ 031-665-3365)에 문의하면 된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