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시, 미래산업 위한 반도체 산업특구 지정 제안
작성일 : 21-10-12 16:18    

정장선 시장, 삼성 화성사업장에서 미래산업 육성 전략 발표


미래형스마트벨트.JPG

▲ 전략발표회에 참석한 정장선(오른쪽 두 번째) 평택시장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미래형스마트벨트 연합과 함께 지난 7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미래형스마트벨트’는 지역 내 반도체 산업을 포함한 미래산업을 강화하고 미래도시를 구축하기 위해 경기 남부 7개시(평택, 성남, 수원, 안성, 용인, 이천, 화성) 연합의 지방정부 플랫폼이다. 

 이날 전략발표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은 세계적인 반도체 패권전쟁 속에 고급인재 양성과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상황에서 정부의 반도체 분야 집중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국가적 차원의 핵심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반도체 산업특구 지정’을 제안했다. 

미래형스마트벨트2.JPG

 특히, 국내 이공계 최고의 대학인 카이스트와 글로벌 TOP 기업인 삼성전자라는 최적의 인프라를 토대로 준비된 평택이 반도체 특화지구로 지정되면 미래형 스마트벨트 연합과 연계하여 “경기도가 반도체 설계와 파운드리 분야의 중심 허브로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미래산업 변화에 공동 대응하고 상생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경기남부연합 도시의 지역기업 우대 등 공동사업과 공동정책을 수행하기 위한 공동조례 발표, 시민 항공여행 편의 증진을 위한 미래형스마트벨트 연합과 한국공항공사간의 양해각서가 체결되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