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시, 자체 재난지원금 182억 원 확정 “추석 전 지급”
작성일 : 21-09-08 11:23    

집합금지·영업제한 이행한 14,864개 업체 및 취약계층 시비 지원

8일부터 시 홈페이지에서 22개 업종별 비대면으로 신청·접수해야


지원금.jpg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7일 평택시의회에서 열린 제22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평택시 자체 재난지원금 및 중앙정부의 상생국민지원금 예산 등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예산 1,401억 원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확정된 평택시 자체 재난지원금은 182억 원 규모로 전액 시비로 편성됐으며, 시의회에서는 사업의 필요성과 적정성에 대한 세밀한 심사토론을 거쳐 최종 의결했다. 

 시는 지난 7월 12일부터 정부의 거리두기 상향에 따라 생계의 타격을 감수하고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행정명령 조치를 적극 이행한 업소 총 22개 업종, 14,864개 업체와 취약계층에 대해 전액 시비 재원으로 182억 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투입한다. 

 집합금지 업종(유흥·단란주점 등)에 대해서는 개소 당 200만원을 지원하고, 영업제한 업종인 음식점,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학원, 독서실 등 17개 업종, 14,136개 업체에 대해서는 업종에 따라 70만원부터 140만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틈새 계층과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최종학교 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청년에게 50만원의 긴급 취업장려금을 지급하고, 영업손실 인정이 곤란해 대부분의 지원대책에서 제외된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시는 어려운 지역경제 여건을 감안해 최대한 추석 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으며, 8일부터 시 홈페이지에서 업종별 재난지원금 공고를 통해 세부사항을 확인하고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 상생국민지원금 국비 예산 1,200억 원도 함께 확정되어 시민들에게 25만원씩 지원할 예정으로, 시는 경기도와 함께 상생국민지원금에서 제외된 시민을 지원하기 위한 19억 원도 추가 확보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시 재난지원금을 최대한 추석 전에 지급해 소상공인들의 짐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 재난지원금 예산이 신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평택시의회에 감사드리며, 향후 현안에 대해서도 의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역경제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의회는 평택시 자체 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을 지원하기 위해 당초 9월 2일~13일 예정됐던 임시회 의사일정을 8월 30일~9월 7일로 조정한 바 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