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스타필드 안성’ 개점에 따른 교통개선대책 마련 필요
작성일 : 20-09-15 15:30    
주말 약 3만8천대 이용 ‘국도 38호선’ 극심한 정체 예상

‘안성IC→스타필드 직결램프’ 개통 후 스타필드 개점 필요
 
 
스타필드.JPG
 ▲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는 김형태 안전건설교통국장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4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갖고 ‘스타필드 안성’ 개점에 따른 국도 38호선의 극심한 정체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스타필드 안성’은 안성시 공도읍 안성IC 부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판매시설, 쇼핑몰, 영화관, 키즈파크 등 대규모 복합시설물이다. 판매시설인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9월 25일, 전체 쇼핑몰은 10월 7일에 개점할 예정이다.
 
 ‘스타필드 안성’은 ‘국도 38호선’을 통하여 진·출입이 가능하도록 계획되어 있으며, 주말 약 3만8천대(진입 1만9천대)가 이용 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안성IC에서 진입하는 차량 분산을 목적으로 ‘스타필드 안성 복합시설 신축’ 경기도 교통영향평가에서는 안성IC에서 스타필드로 진입하는 직결램프를 개설하도록 심의됐다.
 
 그러나 직결램프 공사 중 암반 발생으로 개점전에 개통(직결램프 12월 개설 예정)이 어렵기 때문에 평택시에서는 직결램프 개통 후 스타필드를 개점하도록 경기도, 안성시, 스타필드 측에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스타필드 안성 측은 9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점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 관계자는 “평택시는 ‘안성IC~스타필드 직결램프’ 개설 전 스타필드 개점 시 고속도로 이용차량들이 국도 38호선을 통하여 접근함에 따라, 스타필드 좌회전 진입차량과 평안지하차도 직진차량과의 상충으로 국도 38호선뿐만 아니라 경부고속도로 본선까지 교통체증 및 잦은 교통사고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한 “스타필드 안성 측에서는 단기적인 교통개선 대책으로 신호수 배치(50명) 및 안성방면 임시주차장을 마련해 셔틀버스를 운영한다는 입장”이라며 “국도 38호선의 극심한 혼잡은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평택시에서는 스타필드 측에 시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더 철저히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형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평택시는 앞으로 안성시와 협조하여 스타필드 개점에 따른 교통 혼잡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