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유의동 의원, 주한미군 코로나19 대책 마련 촉구
작성일 : 20-07-28 11:50    
평택시 코로나 확진자 수 142명 중 72.5%가 주한미군
 
 
유의동 의원.jpg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의동(경기 평택을, 미래통합당, 사진) 의원은 주한미군사령부 기지별 코로나 확진자수를 공개했다.
 
 유의동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27일 기준 주한미군사령부 코로나 확진자 총 누적인원은 120명으로, 기지별로는 평택기지가 69명, 오산기지 34명, 대구기지 11명, 군산기지 5명, 부산 미해군사령부 1명으로 나타났다.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기지가 위치한 평택시의 경우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수가 103명인데, 같은 날(7월 27일) 기준 평택시 코로나 확진자 수는 142명으로 72.5%(103명)가 주한미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유의동 의원은 “주한미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평택을 비롯한 미군기지 인근 주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미국 현지에서 철저하게 검역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미 국방부와 주한미군 측에 강력히 요구해서,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