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정장선 평택시장, 태풍 ‘링링’ 대비 비상 대책 회의 개최
작성일 : 19-09-07 13:32    
재해취약·피해지역 현장점검 및 신속한 응급복구 당부
 
 
정시장 비상대책.JPG
▲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장선 평택시장 
 
 평택시가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6시 정장선 평택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 비상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정장선 시장은 실·국·소장, 관계 부서장과 함께 부서별 강풍 및 집중호우에 따른 대비사항을 점검하고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시는 급경사지 15개소, 대형공사장 58개소, 개발행위 허가지 59개소 등 총 197개소의 재해취약지역 사전점검을 완료했고, 인명피해와 차량침수 우려지역 5개소는 공무원과 자율방재단을 책임자로 지정해 긴급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50억 이상 주요 대형공사장 58개소를 포함하여 총 1,318개소의 공사장을 대상으로 재난대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고 있으며, 수산증양식장 63개소, 비닐하우스 3,772동, 어선 31척(17척 대피, 14척 인양), 그늘막 132개소에 대한 안전조치, 옥외광고물과 현수막 철거 및 보호조치 등 사전 예방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정시장 비상대책2.JPG
 
 시는 계속해서 태풍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긴급 상황 발생 시, 재난문자, SNS, 재해문자전광판 등을 적극 활용, 실시간으로 태풍 관련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태풍은 강풍과 폭우로 많은 피해가 우려 되는 만큼, 피해 접수 단계부터 꼼꼼히 챙겨 피해지역 현장점검과 신속한 응급복구 및 구호조치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평택시는 지난 2일 태풍대비 부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시작으로 6일 시장 주재 상황판단회의와 대통령 주재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한 바 있고, 7일 6시부터는 전 직원 1/2 비상근무를 실시하는 등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