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정장선 평택시장, 태풍 ‘링링’ 대비 현장 점검
작성일 : 19-09-06 18:14    
재해취약지 사전점검 완료 및 전 직원 비상근무체제 돌입
 
 
정시장 태풍.jpg
▲ 영신지구 현장점검에 나선 정장선 평택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태풍 ‘링링’이 중형급 이상의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해 북상함에 따라 6일 오전 8시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회의를 주재한 정장선 시장은 실·국·소장과 관계 부서장 등 36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서별 강풍 및 집중호우 대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이어 정 시장은 대책회의를 마친 후 세교동 영신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을 방문하여 비와 바람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공사장 내 가림막 및 철제 구조물을 점검하고, 특히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시장 태풍2.jpg
 
 아울러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재난문자와 SNS 등 시 홍보채널을 적극 활용하라고 지시했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태풍은 경로와 발달 정도를 볼 때 많은 피해가 우려 된다”며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피해발생 시에는 신속한 응급복구와 구호조치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는 제13호 태풍 북상과 관련해 급경사지 15개소, 대형공사장 58개소, 개발행위 허가지 59개소 등 총 197개소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해 8월 30일부터 9월 4일 까지 예찰 및 사전점검을 완료했으며, 전 직원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