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평택시, 인구 50만 앞두고 2024년까지 문화정책 추진
작성일 : 19-02-08 14:07    
정장선 시장 “문화가 있는 삶 위한 새로운 평택 만들겠다”
 
 
문화정책.jpg
▲ 평택시청 외경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2019년 상반기 중 인구 50만 진입을 앞두고 문화예술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문화정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평택시는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과 미군기지 이전 등 지속적인 인구유입으로 올 상반기 인구 50만 진입을 시작으로 ‘2035 평택 도시기본계획’상 계획인구 90만의 경기남부 광역 거점도시로의 성장이 예상되는 곳이지만, 문화기반시설이 취약하여 지역 문화예술인들은 물론 시민들의 불만이 컸다.
 
문화정책2.JPG
▲ 정장선 평택시장 
 
 이에 따라 시는 2024년까지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계획을 마련하여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 분야별 추진사업은 시민과 함께 일상 속에 문화가 있는 삶을 만들기 위해 2020년 ‘평택문화예술재단 출범’, 지역문화 5개년 계획수립 및 문화예술재단 정책방향 설정을 위한 ‘지역문화 진흥종합 계획 수립 연구 용역’을 올해 완료할 방침이다.
 
 특히 가장 취약했던 문화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2024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인 ‘평택시 역사박물관 건립(부지 20,000㎡, 건축연면적 6,500㎡)’에 대한 문체부 사전평가(2019.7월 예정)를 준비 중에 있으며, 평택의 랜드마크가 될 ‘평화예술의 전당(부지 20,000㎡, 건축 연면적 25,045㎡, 대공연장 1,200석, 소공연장 400석 등)’은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공사 착공 및 갤러리(부지 9,101㎡, 건축연면적 992㎡) 조성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올해 시행한다.
 
문화정책3.jpg
▲ ‘평화예술의 전당’ 조감도 
 
 또한 지역정체성 확립과 전통문화가 공존하는 조화로운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무형문화재 교육전수관 건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올해 추진할 예정이며, 무형 문화재 전승지원 사업 확대, 팽성읍 객사주변 정비사업 및 역사유적상징물 설치사업(2019년~2020년)을 추진한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들의 여유롭고 풍요로운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집중과 선택을 통한 전략적 문화정책을 단계적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시민과 소통하며 문화가 있는 삶을 위한 새로운 평택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