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경기 평택항-중국 웨이하이시 ‘뉴 그랜드피스’호 운항 개시
작성일 : 18-11-06 14:30    
3만3000톤급, 최고시속 22노트, 여객정원 880명
 
 
그랜드피스호.JPG
▲ ‘뉴 그랜드피스’호 
 
 경기도 평택시 평택항과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를 잇는 한·중카페리 노선에 새로 건조한 최고급 선박이 투입된다.
 
 ‘뉴 그랜드피스’호 운영사인 위해교동국제해운(평택교동훼리)은 한·중 카페리항로 가운데 육·해상운송, 특송, 하역, 물류창고, 전자상거래 등의 종합물류서비스를 갖춘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 최대 국영기업인 웨이하이항 그룹의 계열사로 오는 11월 20일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국제여객부두2번 선석에서 ‘뉴 그랜드피스’호의 취항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새로 건조된 ‘뉴 그랜드피스’호는 3만3000톤급의 대형 여객선박으로, 최고시속은 22노트, 여객정원 880명, 316TEU의 화물 적재가 가능한 RO-RO 타입의 카페리 선박이다.
 
 특히 VIP실, Royal실, Deluxe실 등 호텔급 수준의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선박 규모에 비해 여객정원을 낮추는 대신 영화관, Bar, 레스토랑, 편의점 2곳, 면세점, 사우나 등 10여개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는 호화 여객선이다.
 
 위해교동국제해운(평택교동훼리)는 지난 2009년 6월 평택-웨이하이(威海)간 첫 취항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큰 사고 없이 안전 운항을 해왔다.
 
 지난 10년간 한·중 간을 오가며 많은 애정과 추억이 담긴 ‘그랜드피스’호는 아쉽지만 석별의 정을 나누고 ‘뉴 그랜드피스’호로 교체 투입된다.
 
 선사 관계자는 “중국 전통 문화와 현대적 감각이 가미된 여객 구역은 이용객들에게 신선한 여행의 만족을 선사 할 것”이라며 “이전 대비 증가한 화물 적재 능력은 더 많은 화주들에게 안정적이며 경제적인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할 것” 이라고 밝혔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