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시민운동본부, 평택항 관할권 서명 21만여 명 받아
작성일 : 15-04-08 13:35    

평택항 되찾기 범시민 운동본부...2일 현재 약 21만2천여 명 서명 받아


평택항 찾기.jpg
 

  평택항 되찾기 범시민 운동본부(상임공동대표 김찬규, 이하 운동본부)는 평택항 서부두 신규매립지의 관할구역 결정을 앞두고, 지난 3월 25일부터 평택역과 각 읍·면·동별로 범시민 서명운동을 실시하여 4월 2일까지 평택시 인구의 약 47%(212,000명)의 서명을 받았다.

 운동본부는 그동안의 서명운동 결과와 서울역 광장 의견조사 결과를 조만간 행정자치부에 전달함은 물론 오는 4월 8일 평택시청 앞 광장에서 5,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평택항 되찾기 범시민 총 궐기대회』를 통해 평택시민의 뜻을 강력히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운동본부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평택항 신규매립지가 어느 시의 행정구역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객관적이고 상식적인 의견을 묻기 위해 지난달 31일 서울역 광장에서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다수의 사람들이 ‘매립지의 행정구역은 평택시가 옳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평택항 찾기2.jpg
 

  운동본부는 지난 2004년 헌법재판소의 불합리한 결정으로 평택항 서부두 제방을 빼앗긴 억울함을 호소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어서는 안 된다”며 모든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당부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지난달 27일 서명운동 현장에 동참한 자리에서 “평택항 신규매립지는 우리 평택시와 육지로 연결되어 도로, 교통, 상하수도, 통신, 가스 등의 모든 기반시설이 평택시에서 제공되고 있으며, 치안, 소방, 제설작업 등 응급서비스 또한 평택시에서 제공하고 있다”며 “평택항 신규매립지는 당연히 평택시 관할구역으로 결정되어야 하며 중앙분쟁조정위원회가 이러한 사정들을 판단하여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평택항 찾기3.jpg
 

 운동본부 관계자는 "이렇게 높은 서명률을 보인 것은 그만큼 평택시민의 관심이 평택항 신규매립지의 관할구역 결정에 쏠려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평택항이 국제적인 허브항으로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단일화 된 명확한 추진세력이 필요하다는 것은 절대적인 중론"이라며 "정부는 공정하고 신속한 관할권 결정을 통해 소모적인 지역 간 갈등을 봉합하고, 국가정책에 대한신뢰를 주는 일이 시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공유수면 매립에 따른 신생매립지의 지자체간 분쟁을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2009년 4월 지방자치법을 개정, 신생매립지의 귀속자치단체결정은 독립적인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기준제시 및 심의를 통하여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앙분쟁조정위원회는 평택항의 관할권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현장방문과 학술토론회, 해외 유사사례 현장방문 등을 실시한데 이어 이달 13일 전체회의를 열어 평택·아산·당진의 의견을 청취한 후 매립지의 행정구역 결정을 논의할 계획이다.


은종민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Copyright ⓒ 평택자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